솔랭 3티어인 내가 현실에선 'OP'라니! 솔랭과 롤드컵의 온도차이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은 세계 최고의 팀을 가리는 대회입니다. 따라서 롤드컵은 현재 가장 ‘강력한 메타’와 챔피언을 파악할 수 있는 장으로 꼽히곤 하죠. 향로가 지배했던 2017 롤드컵이나 교전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것이 정답임을 증명한 2019 롤드컵이 좋은 예입니다.

그렇다면 이번 롤드컵에서는 어떤 챔피언이 대세로 떠오르게 될까요? 10.19 패치로 진행된 플래티넘 티어 이상 솔로랭크 데이터와 27일까지 진행된 롤드컵 플레이-인 1라운드 '챔피언 밴픽 데이터'를 비교하는 한편, 그 차이와 이유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 본문에 사용된 솔로랭크 데이터는 9월 16일부터 25일까지 10.19 패치로 진행된 게임을 기반으로 합니다

# 탑: 플레이인에 퍼진 '오른'의 뿔피리

image



솔로 랭크에서 가장 높은 티어로 분류된 탑 챔피언은 ‘마오카이’입니다. 마오카이는 9월 16일부터 25일까지 10.19 패치로 진행된 게임에서 무려 53%가 넘는 승률을 기록하며 탱커의 위용을 뽐냈습니다. 물론 픽률(8.24%)이 아주 높은 건 아니지만, 마오카이가 기록한 승률은 탑으로 출전한 55개 챔피언 중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반면 플레이-인 1라운드를 지배한 건 ‘오른’이었는데요.

오른의 솔로랭크 픽률은 5.65%에 불과한 데다가 승률 역시 49.3%으로 썩 좋지 못했습니다. 때문에 오피지지는 오른을 솔로랭크 3티어, 13순위로 분류했습니다. 하지만 플레이-인에서의 오른은 5회 출전해 전승을 달리며 '압도적인' 패왕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는 팀원 간의 합을 맞출 수 있는 대회와 홀로 움직여야 하는 솔로랭크의 차이가 수치로 드러난 것으로 보입니다.

image
오른은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무시무시한 위력을 뽐냈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솔로랭크와 플레이-인 1라운드를 모두 관통한 챔피언도 있습니다. 바로 카밀입니다.

솔로랭크에서 준수한 픽률(11.1%)과 승률(50.2%)을 기록한 카밀은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도 무려 8번이나 등장해 63%의 승률을 기록했습니다. 라인에서 어떤 챔피언을 상대하더라도 무난히 받아낼 수 있는 선픽 카드라는 점이 반영된 결과인 셈입니다.


# 정글: 솔랭과 롤드컵을 지배한 '난입 그레이브즈'



image



'그레이브즈'는 솔로랭크와 플레이-인 1라운드를 모두 지배한 정글 챔피언이었습니다.

그레이브즈는 솔랭에서 꽤 높은 픽률(17.19%)을 기록했음에도 50%를 상회하는 승률을 보이고 있으며 밴률도 25%에 달합니다. '난입' 룬을 통해 그레이브즈를 공격적으로 활용하는 플레이 패턴이 어느 정도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레이브즈는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도 이러한 강점을 활용, 4번 출전해 전승을 기록했고 밴도 무려 9회나 당했습니다.

릴리아와 니달리 등 AP 정글러들의 강세도 눈에 띕니다. 두 챔피언은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각각 14회, 10회나 밴되며 집중 견제를 당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는 AP 챔피언을 정글러로 배치하는 이른바 ‘1AP 전략’이 대회에서도 종종 활용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반면 솔로 랭크에서 25%라는 높은 픽률을 기록한 리 신은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1승 2패에 그쳤고, 솔로 랭크 1티어, 4순위 정글러로 꼽힌 에코 역시 2회밖에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다만 에코의 경우 초반 정글링이 빠르고, 갱킹 능력도 준수한 데다가 변수 창출에도 능한 만능카드인 만큼 향후 강팀 간의 경기에서 활용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 미드: 집나간 소환사도 돌아오는 롤드컵 '오리아나'

image



플레이-인 1라운드를 지배한 건 <리그 오브 레전드>를 대표하는 마법 대미지 챔피언, ‘오리아나’였습니다. 오리아나는 78%의 밴픽률에도 6전 전승을 기록하는 무시무시한 성적을 남겼는데요. 이에 따라 미드 오리아나는 탑 오른과 함께 플레이-인 1라운드를 가장 뜨겁게 달군 ‘필승 카드’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image
무난히 중후반을 갔을때 오리아나가 보여주는 파괴력은 상상 이상이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AD 챔피언을 미드로 활용한 경우도 있었는데요. 루시안과 세트는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각각 4번씩 출전해 50%의 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앞서 말씀드렸던 ‘1AP 전략’에 따라 사용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강한 라인전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갈 수 있는 신드라(3승 1패)의 분전도 눈에 띄었습니다.

반면 LCK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트페와 아지르는 임팩트 있는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미드 트리스타나 역시 픽 자체는 신선했지만 조이와 루시안을 상대로 전패하며 큰 인상을 심어주진 못했죠.

반면 솔로랭크는 ‘제드’의 전성시대가 열렸습니다. 제드는 12%에 달하는 픽률에도 51%라는 고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최고의 미드 챔피언이라고 봐도 손색없을 정도로 좋은 수치를 기록했는데요. 이는 10.14 패치에서 제드가 받은 ‘그림자 투사체 속도’, ‘쿨타임’ 버프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대회에서는 암살자를 활용하기 힘든 만큼 아직 한 번도 등장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는 오피지지로부터 솔로랭크 1티어로 분류된 사일러스와 아칼리도 마찬가지인데요. 물론 사일러스의 경우,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미드 포지션으로 2차례 기용되긴 했지만 이렇다 할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아칼리는 아예 한 번도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픽률 10.04%, 승률 51.52%로 솔로랭크 1티어, 3순위로 분류된 ‘요네’는 글로벌 벤으로 인해 이번 롤드컵에는 등장하지 않습니다.)


# 원딜: 작은 쥐를 무시하면 큰 코 다친다?! '트위치'



image



다음은 원거리 딜러에 대해 살펴봅시다.

많은 이의 사랑을 받아온 이즈리얼은 이번에도 솔로랭크에서 무려 38%의 픽률을 기록했는데요. 특히 높은 픽률에도 불구하고 5할에 육박한 승률을 기록한 만큼, 앞으로도 솔로랭크 유저들의 이즈리얼 사랑은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LCK에서 자주 등장한 진과 애쉬도 솔로랭크 원거리 딜러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는데요. 특히 진은 21%의 픽률에도 높은 승률(51%)을 올렸습니다.

그렇다면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는 어떤 흐름이 나타났을까요?

먼저 애쉬는 솔로랭크와 마찬가지로 플레이인에서도 8회 출전하는 한편, 5번이나 밴 당하며 72%의 밴픽률을 기록하는 등 많은 이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승률은 25%에 불과했죠. 2번째로 많이 활용된 원거리 딜러 ‘트위치’ 역시 표면적인 성적은 5회 출전, 승률 40%로 썩 좋지 못했습니다.

image
트위치 활용도는 시간이 갈수록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하지만 트위치의 경우, 임팩트로만 따지면 플레이-인 1라운드에 출전한 원거리딜러 챔피언 중 가장 멋진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특히 유니콘즈 오브 러브의 '가젯' 일리야 마카브츄크(Ilya Makavchuk)이 중국의 LGD를 상대로 보여준 트위치 플레이는 그야말로 압도적이었습니다.

특히 당시 가젯이 필승카드로 꼽히는 '라칸+트위치'가 아닌 '알리스타+트위치' 조합으로 좋은 플레이를 보인 만큼, 향후 트위치 활용도가 높아질 가능성도 농후해 보입니다.

서포터로 등장해 단식, 폭식 등 여러 메타를 거친 세나는 플레이-인 1라운드 원거리 딜러 챔피언 중 가장 빼어난 성적(5승 1패)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세나가 제압한 원거리 딜러가 이즈리얼, 애쉬, 진, 트위치 등 주류로 꼽히는 챔피언임을 감안하면 세나 활용도는 그룹 스테이지에서도 그대로 유지될 것 같네요.


# 서포터: 최고의 이니시에이터 '라칸'



image



서포터는 솔로랭크와 플레이-인 1라운드 간 가장 큰 온도차를 보인 포지션입니다.

먼저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서포터 챔피언은 노틸러스와 라칸인데요. 두 챔피언은 모두 67%의 고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라칸은 무려 9경기에 출전해 올린 승률이라 더욱 놀랍게 느껴집니다.

반면 두 챔피언의 솔로랭크 데이터는 썩 좋지 못합니다. 오피지지는 라칸과 노틸러스를 모두 3티어로 분류했는데요. 솔로랭크 픽률 역시 각각 8%, 6%에 불과합니다. 이는 두 챔피언이 모두 싸움을 여는데 특화된 ‘이니시에이터’ 역할인 만큼, 팀 게임으로 진행되는 대회에서 더 높은 승률을 거둔 것으로 보입니다.

image
라칸은 아군 딜러의 포지셔닝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궁극기 ‘운명의 소용돌이’를 통해 변수를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받고 있는 바드도 비슷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바드는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높은 빈도(5회 출전, 6회 밴)로 얼굴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승률(40%)은 좋지 않지만,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다는 점에서 그 입지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역시 솔로랭크에서는 3티어 서포터에 불과합니다. 게다가 바드의 픽률(5.30%)은 라칸보다도 낮습니다. 물론 바드는 1\~3티어 서포터 챔피언 중 가장 높은 승률(52.13%)을 기록하고 있긴 하지만, 픽률이 낮다는 점으로 미뤄보아 점차 ‘장인 챔피언’화 되고 있는 듯한 느낌마저 듭니다. 그만큼 바드의 난이도가 어려운 것도 있겠지만 말이죠.

반면 솔로랭크에서 1티어로 분류된 판테온과 쓰레쉬는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1번밖에 활용되지 않았을 정도로 ‘비주류’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두 챔피언이 솔로랭크에서 1티어, 1\~2순위로 분류된 것을 감안하면 더욱 충격적인 격차인데요. 이는 판테온과 쓰레쉬가 가진 특성에 기인한 결과로 보입니다.

판테온은 라인전에서 강점을 발휘해 주도권을 잡고, 궁극기 ‘거대 유성’으로 다른 라인을 풀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각광받는 카드입니다. 하지만 초반 이득을 보지 못하고 라인전에서 손해를 볼 경우 리스크가 너무 크다는 점으로 인해 프로 경기에서는 활용되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쓰레쉬는 아군 구조는 물론, 그랩을 통한 변수 창출도 가능한 '육각형 서포터'로 꼽히지만 확실한 강점이 없는 애매한 챔피언으로 평가되기도 합니다. 때문에 쓰레쉬는 불리한 경기에서는 딱히 할 수 있는 게 없는 챔피언으로 불리기도 하죠. 쓰레쉬가 플레이-인 1라운드에서 잘 활용되지 않은 이유입니다.


# 새로운 드라마의 주인공을 기대하며

2020 롤드컵은 이제 막 첫 번째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그간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변방 국가 팀들이 참여한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올해는 시작부터 대형사고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B조 1위로 꼽았던 LPL 4시드 팀 LGD가 간신히 최하위를 면한 반면, 주전 멤버들의 비자 문제로 인해 다른 팀에서 코치를 선수로 빌려 쓴 PSG가 4승 1패로 그룹 스테이지에 직행하는 드라마를 썼기 때문입니다. 영화에서 볼 법한 이야기가 현실이 된 셈이죠.

롤드컵은 매년 수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내며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달궈왔었죠. 2017년, 삼성은 '페이커' 이상혁과 T1을 꺾고 롤드컵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많은 팬의 눈시울을 적셨고, 수년간 LCK에 가려져있던 LPL은 2018, 2019년 연이어 롤드컵 우승을 차지하며 중국 팬들의 가슴을 뚫어줬습니다. '복병' 정도로 평가된 LEC는 LCK의 부진을 틈타 2년 연속 롤드컵 결승에 오르며 신흥 강호의 입지를 굳히고 있고요.

그리고 올해 롤드컵은 시작부터 엄청난 드라마를 쏟아내며 '소문난 잔치는 애피타이저부터 화려하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2020 롤드컵은 오늘(29일) 터키의 슈퍼 매시브, 중국의 LGD 등이 참여하는 플레이-인 2라운드를 시작한 뒤 다음 달 31일 펼쳐진 결승전을 향해 숨 가쁜 질주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과연 이번 대회가 막을 내릴 무렵 어떤 드라마와 주인공들이 탄생할지, 또한 그 위치에 LCK가 당당히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는 이유입니다.

image
FPX의 우승은 롤드컵 주제가 '피닉스'와 맞물려 더 큰 임팩트를 남겼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3줄요약
01. 추석 기념으로
02. 스킨 하나 질러야겠습니다
03. 즐거운 명절 되시길 바랍니다요!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DAY’s TOP PICK

OP.GG VIDEOS

OP.GG Official ChannelPatch notes, highlights, tips, etc.